KAMC Worldwide sites

보도자료미래 의학인재 양성 KAMC와 함께합니다.


[메디칼타임즈] 번아웃 된 의대교수들...”학생·전공의 교육 버겁다” 토로

조회수 : 127회

이름 : 전체관리자
2019-11-25 11:11:53

번아웃 된 의대교수들...”학생·전공의 교육 버겁다” 토로
|전시형 의대협회장, 진료·연구 실적에 치이는 교수 현실 성토
이지현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9-11-23 05:45
0
  
  • |"학생교육, 물리적으로 가능한가" 복지부 향해 질문 던져
|메디칼타임즈=이지현 기자| "외래 진료에 연구, 의대시험 채점까지…저 교수가 어떻게 학생 교육을 해줄 수 있겠나라는 생각이 든다."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이하 의대협) 전시형 회장(한양의대)은 지난 22일 열린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대한의학회, 대한수련병원협의회 공동 학술대회에서 최근 의과대학 교수들의 번아웃 상태를 언급했다.
전시형 의대협 회장(맨 오른쪽)은 이날 토론에서 의대교수들의 번아웃을 언급, 학생 교육 참여가 물리적으로 가능한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행사는 의대생과 전공의 교육을 연계해야 한다는 대명제에 대해 논의하기 위한 자리. 하지만 전시형 회장이 던진 화두에 의대교수들은 깊게 공감을 표하며 개선 필요성을 제기했다.

전시형 회장은 "의대생으로서 병원에 실습 과정에서 의대교수를 가까이에서 보게됐다"며 "밀려드는 환자 진료를 하면서도 더 많은 연구 요구하는 현실에서 과연 학생교육을 할 수 있는지 의문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는 물리적으로 가능한 의료환경이 아니다. 분명 얻는 것보다 잃는 것이 많을 것"이라며 "의료현실이 이러한데 의과대학 학생들의 교육 환경을 논하는 것이 어떤 의미가 있는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그는 "복지부에 묻고 싶다. 학생인 우리가 봐도 물리적으로 불가능해 보이는 상황에서 학생 교육까지 하라고 하는 게 가능한가"라며 "이에 대한 답을 줬으면 한다"고 번아웃에 빠진 의대교수들의 현실을 짚었다.

전 회장이 던진 화두에 동국대 일산병원 김광기 교수는 "선배의사로서 왜 어려운지 얘기하고 싶다"며 "의료정책이 급변하면서 이를 수용해야 하는 병원 입장에선 버거운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는 "대표적으로 전공의 수련제도 개편으로 전공의 업무가 교수에게 전가되고 있다"며 "의대생과 전공의들에게 미안하지만 제대로된 교육·평가를 수행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어 정책적 배려를 당부했다.

좌장을 맡은 김병수 KAMC 의학교육평가단장 또한 "개인적으로 종양내과 교수인데 오전에 60~70여명의 환자 진료를 마치고 행사장에 달려왔다"며 "의대교수의 업무 로딩은 높아지면서 교육 시스템까지도 연쇄반응이 나타나고 있는 게 현실"이라고 전했다.

이날 행사를 주도한 KAMC 한희철 이사장 또한 "의대교수가 환자 진료에 치여 연구할 시간도 없는데 의학교육을 논하기는 참 어려운 상황"이라며 "열악한 상황인 만큼 의학교육을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전글 [보도자료] 2019 한국의대‧의전원협회-대한의학회-대한수련병원협의회 공동 학술대회
다음글 [메디파나뉴스] 대학병원, 수익좇아 '진료' 치중‥의학연구 발전은 '뒷전'

서울 성북구 고려대로 73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제1의학관 4층 대표전화 : 02-794-6366 (10:00-17:00) FAX :02-794-9611
COPYRIGHT ⓒ 2016 KAMC. All Rights Reserved